미국식 네거티브 선거

Isaac의 생각저장 창고

이번달 초 민주당 후보 1차 토론회가 있었다. 토론회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샌더스가 힐러리의 이메일 논란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I know it may not be good politics, but the American people are sick and tired of hearing about your damn emails.” (정치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을 거란 각오를 하고 말하건대, 미국인들은 그 놈의 이메일 얘기는 이제 지겨워한다.)

당시 나는 토론을 귀로 흘려 들으면서 딴 짓을 하고 있었는데 (페북, 트위터, 블로그 등등의 잉여질…) 깜짝 놀라서 아이폰을 떨어뜨렸다.

151013215526-bernie-sanders-democratic-debate-sick-of-hearing-about-hillary-clinton-emails-19-00005521-large-169

(image source: CNN)

멋있는 것 인정한다. 네거티브 전략을 쓰지 않겠다는 뚝심이 샌더스 답다. 그러나 본인도 말했지만, 이는 정치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 말이다. 쫓아가는 입장에서는 네거티브 전략만큼 효과적인 방법이 없다. 게다가 샌더스은 지지율 상승이 정체되는 추세다. 물론 세상일이 계산 만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니 아직은 좀더 지켜봐야 한다. (바이든이 돌연 출마 선언을 한다거나…)

Capture

(source: Huffpost Pollster)

혹자는 (네거티브를 안하는 것이) 우리나라에서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부러워하더라. 그런데 정확히 말하면 이런 일은 미국에서도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2012년…

View original post 263 more words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P

Makeshop : Julie

Rent car : 이사장,  부동산 Realty 7 김정석, 맨하탄 Maroo,  우리 교회 매매

유창현 : 전화 안 받는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한편 민주당에서는: 샌더스와 바이든

Isaac의 생각저장 창고

요즘 미국 뉴스는 도널드 트럼프 이야기로 가득하다. 반면 민주당은 큰 이슈를 만들지 못하고 있다. 그 와중에 민주적 사회주의자 democratic socialist 라고 불리는 샌더스의 약진이 눈에 띈다.

며칠전에 샌더스가 클린턴을 앞섰다는 뉴스를 듣고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뉴햄프셔 한정이고 전국적으로는 아직 추격하는 단계이다. (뉴햄프셔가 중요한 곳이기는 하다.)

20150914133503039

(image source: 허핑턴 포스트, 링크)

아직까지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자들은 샌더스의 민주적 사회주의자 포지션을 불안해 한다. 내 주변의 미국인들은 (지지여부를 떠나) 당선가능성에는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

하나 지켜볼만한 포인트는 부통령 바이든의 출마 여부이다. 클린턴 대세론이 힘을 잃자 바이든의 출마 여부에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바이든은 72년에 아내와 딸을 교통사고로 잃었고, 올해 5월에 아들을 먼저 떠나 보냈다. 최근 인터뷰에서 아들을 잃은 슬픔으로 대선 출마를 선언하기에 (지금까지는) 심리적인 에너지가 부족했다고 밝혔다.

그제 (9월 12일) 영국 노동당 당수로 제레미 코빈이 당선 되었다. 그는 왼쪽 색깔이 뚜렷한 인물이라고 들었다. 비약일 수도 있겠지만, 전세계적인 불평등 이슈로 인해서 영미권 사람들도 사회주의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View original post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빚의 마법

오후라는 시간

책 소개글로 쓴 것..

———————

빚에 대해 우리가 지닌 가장 익숙한 감각은 그것이 지닌 억압적인 측면이다. 학자금 대출, 전세자금 대출, 자동차 대출 등 무수한 빚이 우리를 둘러싸고 있고, 우리의 삶을 특정한 방식으로 조형한다. 우리는 빚을 갚기 위해 일을 해야 하고, 때로는 갚지 못해 죄를 짓거나, 심지어는 목숨을 끓기도 한다. 이러한 상황은 우리를 다음과 같은 질문으로 이끈다. ‘어떻게 빚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그러나 저자는 다소 놀라운 주장을 펼친다. 저자에 따르면 빚짐(indebtedness)은 “집합적 능력의 표현”이며, “연대의 실재계를 나타”낼 뿐 아니라, 심지어는 “일종의 봉기”라는 것이다. 우리는 어쩌면 우리가 갖고 있던 빚에 대한 생각들을 완전히 뒤집어야 할지도 모른다. 사실 그것이 저자가 이 책을 쓴 이유이기도 하다. 즉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빚의 지반을 다시 그리고자 한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제 이렇게 물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어떤 빚을 져야 할 것인가?’

빚의 이면

우선 저자가 말하는 빚짐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빚짐은 빚과 어떻게 다른가? 저자의 구분에 따르면, 빚(debt)이 “셀 수 있”는 “좁은 경제적 개념”이라면 빚짐은…

View original post 971 more words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다시 경각심을 갖고 | Kay’s World

http://ksstory.wordpress.com/2014/10/21/%eb%8b%a4%ec%8b%9c-%ea%b2%bd%ea%b0%81%ec%8b%ac%ec%9d%84-%ea%b0%96%ea%b3%a0/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삶에 감사

Kay's World

아침에 우연히 읽게 된 글을 옮겨본다. 사실 난, 이런 글을 인용하는 것을 별로 즐겨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의 슬픔을 내 깨달음의 도구로 이용하는 것 같은 기분이 힘들고, 여기저기 인용되며 유행처럼 돌게 되어 글의 가치가 희석되어가는 것처럼 만드는 데에 일조를 하는 느낌도 별로고, 가끔의 경우지만 실제 내용이 아니라 만들어진 내용인 경우도 있는데 나는 진실을 알 수 없기 때문에도 그렇다. 그런에 오늘 이 글은, 요즘 내가 고민하고 있는 부분과도 상통하고, 내게 큰 울림을 주어서,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돌아서면 또 잊어버릴까 두려워 블로그에 일부러 남겨본다.

두 아이의 엄마 샬롯 키틀리가 (영국), 지난 16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36세 대장암 4기 진단후, 간과 폐에 전이되어 25회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화학 요법 치료도 견뎌냈지만 끝내 놓아 주지 않았습니다. 그녀가 남긴 마지막 블로그 내용을 소개합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저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View original post 214 more words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9월 22일 끄적끄적

아이들이 멈추지 않고 자란다. 우리 대니도 이제 어른이 되어가는 것 같다. 아빠 엄마의 시간도 그렇게 속도를 내며 달려가고 있다.

Kay's World

가을은 늘 그랬지만, 시간이 잠시도 머물러 있지 않는다.

개학을 하면서, 여러가지 일들을 결정하고, 습관화시키는 데 정신을 쏟느라, (그럼에도 불구 아직까지 정상화가 덜 되었는데도) 벌써 22일이다. 금새 추수감사절 오고, 크리스마스가 닥쳐올 것 같다. 아직도 끝내야할 자잘한 일들이 남아있는데, 선뜻 부지런히 움직여지질 않는다. 기분도 업 앤 다운이 심하고, 몸도 찌뿌둥하다. (계속 온몸이 쑤시는 건 생각해보니, 지난주에 길거리에서 콰당 넘어진 여파가 아닌가 싶다…ㅡ,.ㅡ)

IMG_7756여름동안 손을 거의 놓았던 카드 만들기를 슬슬 다시 시작하고 있다. 옷은 거의 무채색밖에 안입으면서도, 수십가지 색의 물감이나 마커, 색연필 등이 놓여있는 것을 보면 눈이 황홀해진다. 지니는 잘 팔리지도 않는(^^;;) 카드를 붙잡고 있는 내가 안타까운지, 가끔 왜 하냐고 묻는데, 색을 칠하고 종이를 만지며 받는 기쁨 값이라 보면.. 그리고 우리 가족들 다섯명이 이런저런 일로 필요한 카드 양만도 상당하다. ㅎㅎ 인터넷이나 가게에서 새로운 재료나 기구들을 만날 때마다 눈이 둥그레지지만, 보는 족족 구입할 순 없고, 오랜만에 고르고 골라 몇가지를 주문한 것이 지금 날라오는 중. 기대된다!!

IMG_7693올 처음 시도해본 텃밭농사. 더 정확히는, 내가 모종 종류를…

View original post 497 more words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